여주 5만 3천여 세대 정전...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여주 5만 3천여 세대 정전...인명피해 없어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1.11.09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낮12시 복구 '변전소 설비 고장이 원인'
9일 오전 10시 40분께 이천과 여주를 연결하는 중부대로 신호등들도 정전으로 인해 작동이 안 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9일 오전 10시 40분께 이천과 여주를 연결하는 중부대로 신호등들도 정전으로 인해 작동이 안 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9일 오전 10시 26분께 여주시 일원에서 발생한 대규모 정전은 여주변전소 설비 고장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정전 사고는 여주지역 약 5만 3000여 가구에서 발생됐으며, 1시간 30분 만인 정오를 기해 모두 복구된 상태다.

당시 정전사고가 발생하자, 여주시내 주요 도로의 신호등이 끊기면서 혼란을 겪었다.

교통 신호등을 비롯해 아파트와 가정집, 사무실 등 모든 전기가 정전됐고, 시청과 은행, 병원 등에서 업무에 차질을 빚었다.

경찰은 인력을 총동원해 정전으로 신호등이 꺼진 주요 교차로에서 교통 지도에 나서기도 했다.

또 엘리베이터 갇힘 사고 11건이 접수됐지만,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시민 이모(46)씨는 "치과 치료 중 마취를 끝낸 상태에서 갑자기 정전사고가 나 당황했다"며 "마취된 상태에서 정전으로 기계를 작동할수 없어, 치과 치료를 중단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전은 변전소 설비의 고장 원인과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