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소속 의원들 달래기’ 분주···이낙연·정세균계 의원 만나 통합 다져
상태바
이재명, 당 ‘소속 의원들 달래기’ 분주···이낙연·정세균계 의원 만나 통합 다져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02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 캠프 의원 감정 풀기 위해 ‘진땀’
경선 기간 쌓인 앙금 풀고 ‘원팀 다짐’
‘소맥’ 주고 받으며 ‘외연 확보’ 한마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대선 경선 기간 함께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자당 소속 후보 캠프 인사들을 만나 쌓인 앙금을 푸는 일에 진력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대선 경선 기간 함께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자당 소속 후보 캠프 인사들을 만나 쌓인 앙금을 푸는 일에 진력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지난 1일에 이어 2일 지난 대선 경선과정에서 누적된 각 후보 캠프 소속 의원들의 ‘감정의 골’을 풀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 후보는 1일 저녁 설훈 의원 등 ‘이낙연계’ 의원들과 만찬 회동을 갖은데 이어 2일엔 김영주·안규백·이원욱·김교흥 의원 등 ‘정세균계’ 의원들과 만나 내부 통합을 다지고, 분주한 일정을 소화했다.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이낙연계 의원들이 대거 포진된 가운데 경선 기간 동안 쌓인 양측의 앙금을 풀고 '원팀 정신'으로 하나를 다짐하는 만남이었다고 한다.

이날 모임엔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이재명 '저격수'로 불린 설훈 의원 외에 홍영표·김종민·신동근·이병훈 의원 등 ‘이낙연 캠프’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 후보와 이낙연계 의원들은 소맥(소주+맥주 혼합)을 주고 받으며 "이번 대선은 중도층 싸움"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지지 외연 확보를 결의했다.

특히 이 후보와 날을 세웠던 설 의원은 김대중 정부 시절을 거론하며 허심탄회하게 이 후보에게 여러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 후보는 "최선을 다 하자"고 화답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사회 불평등과 양극화에 대한 민주당 정책과 기본소득이 다소 상치될 수 있다는 문제 의식이 공유되면서 태스크포스(TF) 설치 필요성을 개진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의 공약이었던 '아동소득 18세까지 확대'도 자신의 문제 의식과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고 캠프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한편 이 후보는 2일 당 소속 김영주·안규백·이원욱·김교흥 의원 등 ‘정세균계’ 의원들과도 회동을 갖고 '원팀 정신'을 다지는 등 내부 통합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