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유언 “파주 통일동산에 묻히고 싶다”
상태바
노태우 전 대통령 유언 “파주 통일동산에 묻히고 싶다”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10.27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사망했다. 1932년생으로 올해 89세인 노 전 대통령은 천식 등 지병으로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사진=뉴스1)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사망했다. 1932년생으로 올해 89세인 노 전 대통령은 천식 등 지병으로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사진=뉴스1)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로 현충원 대신 파주시 통일동산이 거론된다.

27일 파주시 등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의 유족은 고인의 생전 뜻을 받들어 통일동산에 모시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유언에는 “생전에 이루지 못한 남북 평화통일이 미래 세대에 이뤄지길 바란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한 노 전 대통령 측은 지난 6월 파주시를 방문해 장지로 통일동산 인근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시에는 교하동을 본관으로 하는 교하 노씨의 선산이 소재하고 있으며 육군 9사단 시절 관할지역의 일부이기도 했다.

당초 파주시는 “통일동산은 2019년 관광특구지역으로 지정돼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다시 통일동산으로 모실지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주시는 시민들과 정부의 의견을 검토한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