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후보, 이재명 후보 크게 앞서···양자대결서 洪 50.9%·李 35.3% 지지
상태바
홍준표 후보, 이재명 후보 크게 앞서···양자대결서 洪 50.9%·李 35.3% 지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26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후보도 ‘이재명 후보’ 따돌려
홍 후보 윤 후보와 격차 벌리며 1위
尹, 전두환 망언 등으로 하락세 뚜렷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공정, 데일리안 의뢰로 1,002명 조사
여야의 유력 대선후보와 경선후보들 간 지지율이 ‘엎치락 뒤치락’ 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2~23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경선후보가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점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중앙신문)
여야의 유력 대선후보와 경선후보들 간 지지율이 ‘엎치락 뒤치락’ 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2~23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경선후보가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점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중앙신문)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홍준표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지지율 50%를 넘겼다는 여론조사가 나와 관심이다.

데일리안 의뢰로 여론조사 공정㈜이 지난 22일과 23일 전국 성인 1002명을 조사한 결과 홍 후보가 50.9%의 지지를 받아, 35.3%의 지지를 받은 이 후보를 15.6% 차로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5.9%의 지지율로 이 후보(39.1%)를 따돌리긴 했으나, 지난 조사에 비해선 격차가 줄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예측도 조사에서도 홍 후보가 윤 후보와의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이란 늪에 빠져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면서 하락세가 뚜렷해졌다.

홍 후보는 38.6%의 지지율로 지난 조사와 변동이 없었지만, 윤 후보는 34.8%의 지지를 받아 지난 조사 대비 2.7%p 추락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인천지역 6·1 지방선거 무투표 당선자 20명 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