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한테 돈빌려주고 후배 부모한테까지 욕설 협박한 10대 사채업자들
상태바
후배한테 돈빌려주고 후배 부모한테까지 욕설 협박한 10대 사채업자들
  • 김유정 기자
  • 승인 2021.10.14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지역 선·후배간 불법 고금리대금업 조직 검거
사진은 부천소사 사례 압수수색. (사진제공=경기남부청)
부천소사경찰서는 대부업법, 채권추심법 위반 등 혐의로 20대 남성 2명을 구속했다. 사진은 부천소사 사례 압수수색 물품. (사진제공=경기남부청)

후배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고금리 이자를 받고 제때 안 갚으면 협박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안성경찰서는 A(18)군 등 12명을 대부업법, 채권추심법 위반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17~24세 사이 미성년·성년으로 구성된 A씨 일당은 지난해 8월부터 올 6월까지 후배 B군에게 총 86회에 걸쳐 1200만원을 빌려준 뒤 최고이자율(20%)을 초과한 2590만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B군과 그 부모를 상대로도 욕설과 협박을 일삼으며 불법적인 추심행위를 했다.

한편 부천경찰도 고금리로 부당이익을 챙겨온 20대 대부업 일당을 붙잡았다.

부천소사경찰서는 대부업법, 채권추심법 위반 등 혐의로 20대 남성 2명을 구속했다.

C씨와 D씨는 올 5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에 광고를 올린 후 연락해온 피해자 600여명을 상대로 9억6000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소액을 대출해주면서 선이자와 대출 이자를 포함해 연 4345%의 상환 조건을 내건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피해자들을 상대로는 ‘홀딱 벗겨서 사진을 찍어 인터넷과 회사에 뿌리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경찰은 C씨와 D씨로부터 현금 3500만원과 명품시계 등 3억원 상당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등록 대부행위 및 불법채권추심 행위 근절을 위해서는 경찰의 단속과 함께 국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 피해 입었을 경우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7월부터 불법대부업 집중단속을 벌여 3명을 구속하고 6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불법대부업체 제보자 및 신고자에게 최대 2000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