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선 경선주자들 윤석열에 ‘맹공’···尹 '정신머리' 발언에 ‘펄쩍’ 사과 촉구
상태바
국힘, 대선 경선주자들 윤석열에 ‘맹공’···尹 '정신머리' 발언에 ‘펄쩍’ 사과 촉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14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
유승민 "문재인정권 하수인 시절 버릇"
원희룡 "분명한 실언·당원 모욕하는 것"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들은 윤석열 후보의 ‘정신머리’ 발언을 두고 일제히 윤 후보를 겨냥해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 ‘문재인 정권 하수인 시절의 버릇’이라고 호통쳤다. 사진은 왼쪽부터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후보.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들은 윤석열 후보의 ‘정신머리’ 발언을 두고 일제히 윤 후보를 겨냥해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 ‘문재인 정권 하수인 시절의 버릇’이라고 호통쳤다. 사진은 왼쪽부터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후보.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들은 14일 '정신머리'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尹) 후보에게 맹공을 퍼부으며, 한 목소리로 사과를 촉구했다.

윤 후보는 전날 제주 선거대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당은 없어지는 것이 낫다"고 말해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동안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 갔지만, 이건 넘어가기가 어렵다"며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 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 부인 비리를 방어하다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이 수사하니 그것을 정치수사라고 호도한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뤘지만 다음 토론 땐 혹독한 검증을 해야겠다“며 ”못된 버르장머리를 고치지 않곤 앞으로 정치를 계속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승민 후보도 "윤 후보는 뭐가 두려워 등 뒤에서 칼을 꽂느냐"며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고 힐책했다.

그는 이어 "걸핏하면 '털어서 뭐 나온 게 있냐"고 하는데, 10원 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사건 거짓말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등은 뭐냐"고 꼬집었다.

원희룡 후보는 "검증을 하다 보면 후보 개인은 매우 불편커나, 힘들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다'는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고,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경선 후보로서 당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고 충고했다.

이에 윤 후보 측 캠프는 별도 입장문에서 "윤석열 후보는 (홍준표·유승민 등) 두 후보의 글을 보고받고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며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현명한 판단을 하실 것이라는 게 캠프 생각"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