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1940명...‘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 마련
상태바
코로나19 신규 확진 1940명...‘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 마련
  • 김유정 기자
  • 승인 2021.10.14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확진자 1924명, 해외유입 16명
위중증환자 12명, 사망자 13명 늘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145명, 해외유입 사례 78명 포함 2223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1만 6206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중앙신문CG)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924명, 해외유입 사례 16명 포함 1940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3만 7679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940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지난 1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공동위원장 및 민간위원을 위촉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또 추가적인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거쳐, 이달 말 목표로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924, 해외유입 사례 16명 포함 1940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37679명이라고 밝혔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3949,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75334(확진자 641),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525(확진자 28)으로 총 검사 건수는 127808건이다.

127807건 검사에서 1940명이 확진돼, 검사자 확진 비율은 1.51%로 나타났다.

또 신규 격리 해제자는 1653명으로 그동안 총 303719(89.94%)이 격리 해제돼, 현재 31342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71, 사망자는 1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618명에 이른다. 치명률 0.78%이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1924명 중 서울 745, 경기 684, 인천 141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81.6%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47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35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745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에서 3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684, 인천 141, 부산·충북·충남 각각 47, 경북·대구 각각 45, 경남 33, 강원 22, 전남 19, 전북 16, 광주 10, 제주 8, 대전·울산 각각 6명씩 발생했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40185703명으로 전 국민의 78.3%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31625104명으로 전 국민의 61.6%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