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여동생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 집행유예
상태바
어머니와 여동생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 집행유예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10.13 1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갑 시비로 인천의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손님을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허민우(34)의 첫 재판이 오는 25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지법 형사14단독은 특수존속폭행 및 특수폭행 혐의로 A(21)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어머니와 여동생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2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4단독은 특수존속폭행 및 특수폭행 혐의로 A(21)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함께 보호관찰과 정신질환 치료를 받으라고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18일 오전 8시30분께 인천시 부평구 아파트 자택에서 어머니 B(50대)씨를 마구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폭행 모습을 본 여동생 C(10대)양이 말리자 여동생까지 폭행했다.

재판과정에서 A씨는 ‘어머니가 잔소리했다’는 이유로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죄질이 상당히 불량하지만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면서 “피고인은 인격장애, 우울증 등 증상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