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철 지나도 먹음직스럽게 보이는 ‘장호원황도’ 조형물
상태바
[포토] 철 지나도 먹음직스럽게 보이는 ‘장호원황도’ 조형물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1.10.13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장호원읍 교차로에 우뚝 서있는 ‘장호원황도’ 조형물. (사진=송석원 기자)

13일 오전 이천시 장호원읍 교차로에서 여름 과일의 여왕이라 불리는 복숭아의 본고장임을 알리는 장호원황도조형물이 여름철이 훨씬 지나 가을을 지나고 있지만 먹음직스럽게 느껴진다.

이천시 장호원에서 생산되는 복숭아는 인근 지역인 충북 음성군 감곡에서 생산된 복숭아와 함께 햇사레란 명품 브랜드로 판매되고 있다.

장호원황도는 지난 1993년 과수연구소가 장호원읍 최상용 씨의 과수원에서 일본으로부터 도입된 황육계 복숭아의 접목 변이로 발견된 것을 선발해, 명명한 품종이다. 황도는 미백 복숭아에 비해 향이 짙고 단단한 육질을 가진 게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