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오전부터 고속도로 곳곳 정체···‘505만대 이동 예상’
상태바
연휴 첫날 오전부터 고속도로 곳곳 정체···‘505만대 이동 예상’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1.10.09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만나는 호법분기점에서는 오후 4시 30분 현재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의 차량이 많아지면서 큰 정체를 빚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한글날을 시작으로 3일간의 연휴가 시작되는 9일 오전부터 수도권을 빠져 지방으로 이동하는 나들이 차량들로 전국의 고속로도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다.

이날 오후 430분 현재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만나는 호법분기점에서는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의 차량이 많아지면서 큰 정체를 빚고 있다. 또 영동고속도로는 양방향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오전에는 차량들이 몰리면서 큰 교통 혼잡을 빚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부터 휴일을 즐기려는 나들이 차량이 몰리면서 교통량이 증가, 오후 6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 서울에서 울산까지는 4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서울~대구 3시간 30, 서울~강릉 2시간 40, 서서울~목포 3시간 40, 서울~광주 3시간 20분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의 고속도로 이용 차량을 505만대로 예측했고,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5만대 차량이 빠져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호법분기점에서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은 차량이 많은 반면, 영동고속도로 상하행선은 모두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호법분기점에서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은 차량이 많은 반면, 영동고속도로 상하행선은 모두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