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유튜브 생방서 ‘또 실언’···‘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 논란
상태바
윤석열, 유튜브 생방서 ‘또 실언’···‘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 논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09.30 1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프 측 "편집 중···다시 올릴 것" 해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는 유튜브로 진행된 생방송에 출연, "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라고 말해 또다시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는 유튜브로 진행된 생방송에 출연, "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라고 말해 또다시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지난 29일 유튜브로 생중계된 방송에서 "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라고 말해 또다시 거센 논란에 휩싸였다.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된 해당 영상은 비공개 처리 후 삭제된 상태인데, 윤석열 캠프는 "편집 중"이라며 "다시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진행된 유튜브 '석열이형TV'에 출연해 "주택청약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라며 "청약 통장은 모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집도 없고 혼자 살고, 홀몸으로 지방을 돌아다녀서 청약 통장 요건을 충족키 어려웠다는 얘길 하려 했더니 말꼬리를 딱 잡아 청약 통장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라고 부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3일 국민의힘 2차 경선 토론회에서 같은 당 유승민 후보가 "주택청약 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느냐"고 묻자, "전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다"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일반 국민들이 집을 사기 위해 만드는 금융 상품인 주택청약도 모르는 후보란 비판이 쏟아졌고, 전날 유튜브 생방송에서 이를 해명하려는 취지였지만 '치매환자 비하'로 실언을 보탠 결과를 초래키도 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해당 영상이 생방송 직후 비공개 처리돼 삭제된 것과 관련, "일정 부분을 편집한다고 영상을 내린 것"이라며 "다시 올릴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