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안양공장서 '누런 기름때'가 도넛 반죽으로 '뚝뚝'
상태바
던킨 안양공장서 '누런 기름때'가 도넛 반죽으로 '뚝뚝'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1.09.29 22: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던킨 도너츠 안양공장에서 비위생적 환경을 방치한 채 도넛을 만든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KBS 보도영상 캡처)
던킨 도너츠 안양공장에서 비위생적 환경을 방치한 채 도넛을 만든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KBS 보도영상 캡처)

던킨 도너츠 안양공장에서 비위생적 환경을 방치한 채 도넛을 만든다는 폭로가 나왔다.

29일 한 방송사는 내부자의 제보 영상을 보도했다. 폭로 영상 촬영 시점은 올여름으로 알려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강은미 의원(정의당)이 제보자로부터 이 영상을 제공받아 방송사에 제공했다.

폭로 영상에 따르면 밀가루 반죽 바로 위 환기장치에 기름때와 방울이 맺혔으며 불규칙적으로 낙하한 정황이 뚜렷하다. 낙하한 기름때는 반죽한 도넛에 튀겼을 것이라는 의혹이다.

이와 같은 비위생적 환경은 제조설비를 장시간 청소하지 않아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식약처에 근무했다는 한 변호사는 기계 설비에 대한 세척을 장시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던킨 도너츠를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환기장치를 매일 청소한다. 그러나 누군가 의도적으로 청소를 안 해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