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입감 전 탈주범 “달아날 때 수사관들이 쫓아오다가 말더라”
상태바
교도소 입감 전 탈주범 “달아날 때 수사관들이 쫓아오다가 말더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9.28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유정 기자)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전 검찰 수사관을 뿌리치고 달아난 뒤 29시간 만에 자수한 20대 탈주범이 28일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으려고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김유정 기자)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전 검찰 수사관을 뿌리치고 달아난 뒤 29시간 만에 자수한 20대 탈주범이 “도망 쳐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관들이 쫓아오다가 말더라”고 덧붙였다.

A씨(25)는 28일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마치고 나오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왜 달아났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만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취재진이 “수사관들이 쫓아왔느냐”고 묻자 “쫓다가 말더라”고 대답했다.

A씨는 오래 전 수감 생활할 때 재소자들로부터 괴롭힘 당했던 기억이 있어 달아났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5일 오후 3시33분께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하려고 대기하던 틈을 타 수갑을 찬 채로 달아난 뒤 26일 오후 8시20분께 하남경찰서에 자수했다.

A씨는 도주 당시 수갑을 찬 상태였으나 수사관들은 놓쳤다. 수사관들을 따돌린 A씨는 인근 의정부시 고산택지개발지구 일대로 몸을 숨긴 뒤 오른손을 억지로 빼냈고 공사 현장 컨테이너에 있던 쇠붙이로 수갑을 파손했다.

이어 택시를 타고 동두천시로 이동, 며칠 전 자신이 지인의 집 근처에 두고 온 전동자전거를 타고 다시 강변 자전거도로 등을 통해 서울로 이동했다.

그러는 동안 검찰과 경찰은 수색인원 150명을 투입해 의정부교도소 주변 일대를 샅샅이 뒤졌다.

이후 서울 천호동으로 이동한 A씨는 아버지와 만나 식사를 한 뒤 하남경찰서로 가서 자수했다.

A씨는 택배기사, 일용직 등을 전전하다가 절도 혐의로 지난해 11월 의정부지법에 기소됐으며 지난 7월이 1심 선고 재판이었는데 불출석했다. 이어 8월과 9월에 잇따라 불출석했고 구속영장이 발부돼 체포된 뒤 도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