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SNS에 “대장동 게임의 전말, 화천대유 누구꺼”
상태바
송영길 SNS에 “대장동 게임의 전말, 화천대유 누구꺼”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1.09.27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송영길 더불어민주당대표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국민의힘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걸 알고도 추석 전부터 ‘화천대유 누구껍니까’라고 큰소리 쳤다”고 말했다. (사진=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송영길 더불어민주당대표가 “국민의힘은 곽상도 의원은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걸 알고도 추석 전부터 ‘화천대유 누구껍니까’라고 큰소리 쳤다”고 비꼬았다.

송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아침 보도를 보니, 국민의힘은 이미 누구건지 다 알고 있었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걸 듣고 곽 의원에게 확인까지 했다”며 “이미 이같은 사실을 알고도 우리 당 이재명 후보에게 십자포화를 퍼붓다니, 이중적인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곽상도 의원은 몇 년 동안 대통령 아들의 사생활을 스토커처럼 파헤쳤고, 없던 것도 있던 일로 만들어 퍼뜨린 분”이라며 “자기 아들 50억 퇴직금은 문제없다고 해놓고 보도가 나온 지 하루도 채 안 돼 도망을 쳤다”고 비판했다.

또 “‘아빠 찬스’로 부동산개발회사에 입사해 주어진 일만 했다는데, 50억이 정말 ‘노력의 대가’ 맞나? 아들은 본인이 ‘오징어 게임의 말에 불과했다’고 말하는데, 말에 불과한 사람에게 50억을 준단 말인가? ‘대장동 게임’을 구상한 사람과 함께 있었다는 걸 자인하는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곽상도 의원은 자기 아들이 50억을 퇴직금으로 가져갈 구조를 만든 이재명 지사 잘못이라고 했다. 경찰서에 잡혀 온 금고털이범들이 하는 소리 같다. ‘은행 잘못이다. 금고 따는 게 쉬웠다’ 이런 이야기인가”라고 비꼬았다.

그는 “국민의힘은 ‘억까식’ 정치공세를 할 게 아니라, 자체조사부터 먼저 하십시오. 국정조사, 특검을 논의할 시간이 없다. 그동안 13차례 특검이 있었지만 한번도 검찰 수사를 건너뛰고 특검을 진행한 적이 없다”며 “박근혜 정부의 수혜를 입은 법조인들, 법조 출입기자들, 부동산 투기업자들이 모여 만든 ‘대장동 게임’에 대해, 검찰과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