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이재명 기본시리즈 설계자 ‘이한주 부부’ 투기 의혹 고발
상태바
시민단체, 이재명 기본시리즈 설계자 ‘이한주 부부’ 투기 의혹 고발
  • 장은기·김유정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09.24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이재명 캠프 정책본부장에서 물러난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과 배우자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사진=중앙신문DB)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이재명 캠프 정책본부장에서 물러난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과 배우자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준모는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이 전 연구원장은 이 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의 설계자로 알려졌다.

그러나 서울과 분당의 아파트 등 전국에 부동산 10여개를 소유하고 있으며 일부는 가족법인을 설립해 자녀에게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사준모는 “피고발인 소유 부동산 중 일부는 명의신탁 상태인 것으로 생각된다. 수사 과정에서 탈세 증거가 나오면 국세청으로 이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은기·김유정 기자
장은기·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