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署, 눈 마주친 시민 폭행하고 대리운전시킨 20대들 검거
상태바
시흥署, 눈 마주친 시민 폭행하고 대리운전시킨 20대들 검거
  • 천성환·김유정 기자  visee99@naver.com
  • 승인 2021.09.23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시흥경찰서는 쳐다본다는 이유로 ‘기분 나쁘니 좀 맞자’면서 처음 본 시민을 위협하며 폭행한 20대 A씨 등 3명을 붙잡아 특수폭행 및 강요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쳐다본다는 이유로 기분 나쁘니 좀 맞자면서 처음 본 시민을 위협하며 폭행한 20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및 강요 혐의로 A씨 등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6일 오전 1시께 시흥시 배곧동 번화가에서 20대 남성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다.

이들은 신고를 받은 경찰이 연락하자, 사건 발생 다음날인 17B씨를 찾아가 사과한 뒤 경찰에 자진출석해 범행을 시인했다.

이들은 범행 당시 만취한 상태였다면서 우연히 눈이 마주친 B씨를 보고 기분이 나빠서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폭행 후 B씨를 위협하며 자신들의 차량을 대리운전할 것을 강요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B씨는 공포에 질려 이들을 태우고 오이도까지 다녀왔다가 풀려났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천성환·김유정 기자
천성환·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