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종합감사 거부·방해한 남양주시 공무원 4명 중징계”
상태바
경기도 “종합감사 거부·방해한 남양주시 공무원 4명 중징계”
  • 차영환·김유정 기자  cccdh7689@naver.com
  • 승인 2021.09.17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교육 환경 속에서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로 학습용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는 적법한 감사를 거부·방해한 남양주시에 기관경고하고 적극가담 공무원 4명은 중징계, 부시장 등 12명은 경징계 조치할 것을 남양주시에 요구했다. 사진은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는 적법한 감사를 거부·방해한 남양주시에 기관경고하고 적극가담 공무원 4명은 중징계, 부시장 등 12명은 경징계 조치할 것을 남양주시에 요구했다17일 밝혔다.

도는 남양주시가 사전조사 자료제출 거부 등 조직적으로 감사를 의도적으로 방해해 종합감사가 중단됐고, 특정·복무감사도 거부했다고 보고 있다.

도에 따르면 이는 지방공무원법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행정감사규정등 법령을 위반해 경기도의 감사권한을 침해한 의혹을 받고 있다.

오는 지난 4월 남양주시에 종합감사 실시계획을 통보하고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행정감사규정7조 제2항에 따라 사전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토록 3차례 요청했다.

남양주시는 자치사무에 대해 위법사항을 특정해 통보하라며 제출을 거부했다.

특히 조광한 남양주시장 본인이 직접 나서 공문시행, 입장문, 내부 게시판을 통해 자료제출, 출석·답변 및 문답절차 진행을 거부하도록 진두지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도는 판단했다.

이에 도는 남양주시에 기관경고 처분하고 감사관 등 4명은 중징계, 부시장 등 관련자 12명에게는 경징계를 요구한 상황이다.

김희수 도 감사관은 조직적·계획적으로 종합감사와 특정·복무감사를 거부·방해한 것은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반 헌법질서이자 국기문란행위라며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행위에 대해 예외 없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영환·김유정 기자
차영환·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