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후포항 ‘밴댕이 특화거리’로 부활
상태바
강화군 후포항 ‘밴댕이 특화거리’로 부활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9.16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어촌뉴딜 300’ 첫 성과
경관정비 등 86억 8900만 원 투입
“새우젓 유통 거점단지로 육성”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6일 강화군 후포항에서 열린 '후포항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을 마친 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생새우 경매 현장을 보고 있다. (사진=박남춘 인천시장 페이스북)
박남춘 인천시장이 16일 강화군 후포항에서 열린 '후포항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을 마친 뒤 풍물시장에 들러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박남춘 인천시장 페이스북)

강화군 후포항이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제2의 도약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7~80년대의 전성기를 다시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천시는 어촌지역의 다양한 자원 활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해온 어촌뉴딜 300사업의 첫 성과인 강화군 후포항의 준공식을 16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후포항 어촌뉴딜사업에는 부유식방파제 설치(34m), 선착장 경관정비, 후포항 진입로 개선(6900), 소원바위 탐방로(284m) 설치, 회센터 정비, 어업 인을 위한 휴식 공간과 어구창고 신축 등 총 868900만원이 투입됐다.

이로써 후포항은 어선들의 안전한 이용과 원활한 어업활동이 가능해졌으며 또한 진입도로 정비와 밴댕이 특화거리 정비, 수산물 직매장의 노후 시설개선 및 소원바위 탐방로 조성 등 먹거리와 볼거리를 갖춰 코로나19 이후 뚝 끊긴 관광객의 발길을 다시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박남춘 인천시장·신은호 인천광역시의회 의장·배준영 국회의원·유천호 강화군수·신득상 강화군의회 의장 및 어업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준공식을 계기로 후포항의 어항시설을 확충해 강화군의 자랑인 국내 최고의 새우젓 유통 거점단지로 육성할 수 있도록 연계사업을 추진하겠다.”면서 어업현장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풍요로운 어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촌뉴딜사업은 선착장·물양장·방파제 등 항포구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특화상품 개발·쉼터·탐방로 등 관광객 유인시설 설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현재 인천시 13개 지역에 12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