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LH, 금토지구 내 정미소·전통가옥 이전 보존 결정
상태바
성남시-LH, 금토지구 내 정미소·전통가옥 이전 보존 결정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1.09.16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금토 공공주택지구 내 철거 예정이었던 외동정미소와 나주임씨 가옥, 안동권씨 가옥 등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력해 이전 복원키로 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성남시는 금토 공공주택지구 내 철거 예정이었던 외동정미소와 나주임씨 가옥, 안동권씨 가옥 등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력해 이전 복원키로 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성남시는 금토 공공주택지구 내 철거 예정이었던 외동정미소와 나주임씨 가옥, 안동권씨 가옥 등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력해 이전 복원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외동정미소는 1950년 이전에 건축돼 1995년에 폐업한 곳으로 현재 솟은지붕의 정미소만의 특징적 외관과 내부 정미소 구조를 간직하고 있어 농촌마을의 산업 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정미소의 주인집인 나주임씨 가옥은 전형적인 경기지역의 농가로서 청석 돌기와를 얹어 1968년 신축됐으며, 바깥채는 외양간 등 100년 이상된 농가주택의 생활문화 공간을 간직하고 있다.

안동권씨 가옥 역시 ㅁ자형의 농가주택으로서 공식적으로는 1894년 등록된 것으로 되어 있지만 그 이전에 지어졌을 것으로 추측되는 가옥이다.

일제강점기 마을 서당으로 쓰였던 안동권씨 가옥에는 100년 이상 된 우물이 있으며 가옥의 기둥에는 6.25 전쟁 때 총탄흔이 남겨져 있다.

문화재로 지정돼 있지 않아 철거 위기에 놓여 있던 이들 근대 건축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성남시는 '성남시 도시역사문화 아카이브 구축 및 운영 조례'에 따라 건축물에 대한 연혁조사 및 도면작업 등 기록에 착수했다.

조사를 통해 그 가치를 확인한 성남시는 개발주체인 LH에 보존 및 활용 방안 등 대책을 요구했다. 이후 수 차례에 걸친 성남시와 LH 협의 결과 성남시는 내년 1월 건축물의 해체와 부재 수습을 진행하고 LH2024년 개발지구 내 문화공원에 이들 건축물을 문화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이전 복원키로 했다.

엄갑용 문화예술 과장은 "금토동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다양하고 풍요로운 도시 공간을 조성할 수 있도록 LH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개발과 보존 가치 공존 사례로서 도시개발의 선진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