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친문 3인방’ 이낙연 ‘지지 선언’··· ‘민주주의4.0’ 소속 홍영표·신동근·김종민
상태바
민주당 ‘친문 3인방’ 이낙연 ‘지지 선언’··· ‘민주주의4.0’ 소속 홍영표·신동근·김종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16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후보 사퇴 후, 정세 변화에 관심
문재인 정부 가장 성공적으로 이을 후보
‘민주적 리더십으로 적대정치 청산’ 인물
이해충돌 극복···용광로 정부 만들 적임자
이낙연 암묵적 지지···이재명 후보는 비판
더불어민주당 ‘민주주의4.0’ 소속 홍영표·신동근·김종민 의원 등은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민주적 리더십으로 적대정치를 청산하고, 갈등과 이해충돌을 극복하는 용광로 정부를 만들어 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왼쪽부터 신동균·홍영표·김종민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민주주의4.0’ 소속 홍영표·신동근·김종민 의원 등은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민주적 리더십으로 적대정치를 청산하고, 갈등과 이해충돌을 극복하는 용광로 정부를 만들어 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왼쪽부터 신동균·홍영표·김종민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친문계 의원모임인 ‘민주주의4.0’ 소속 홍영표·신동근·김종민 의원이 "이낙연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가장 성공적으로 이어갈 후보"라며 지지를 선언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따라 자당 소속 정세균 후보 사퇴 이후 민주당의 정세(情勢) 변화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 의원들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역사는 이어달리기인데, 문재인 정부의 한계와 부족한 점을 가장 잘 혁신할 사람"이라며 이 후보의 지지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야말로 "대한민국을 복지국가로 이끌 가장 적임자"라며 "민주적 리더십으로 적대정치를 청산하고 갈등과 이해충돌을 극복하는 용광로 정부를 만들어 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당 안팎에선 '부엉이모임'의 후신 격인 '민주주의4.0' 소속 의원 중 강성 친문으로 분류돼 어느 캠프도 돕지 않는 이른바 '무소속 친문 의원'의 거취에 관심이 쏠렸었다.

지난 7월 말, 8월 초에 이 전 대표를 공식 지지할 것이란 관측도 있었으나,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지지 선언이 차일피일 미뤄져 왔다는 후문이다.

홍영표 의원은 이낙연·정세균 캠프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물밑 단일화를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신동근·김종민 의원은 이 후보에 대한 암묵적 지지와 함께 자당 소속 이재명 후보(경기도지사)에 대한 비판을 이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