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 의원직 사퇴 ‘숙고’··· 윤희숙 의원 사퇴 관여할 일 아냐
상태바
민주당, 이낙연 의원직 사퇴 ‘숙고’··· 윤희숙 의원 사퇴 관여할 일 아냐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13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진 “처리에 의견 달지 않았다”
의원 각자 판단으로 처리케 될 것
더불어민주당은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의 의원직 사퇴 처리를 두고 그의 뜻을 존중해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숙고키로 하고,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사퇴 처리는 의원 각자 판단으로 처리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의 의원직 사퇴 처리를 두고 그의 뜻을 존중해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숙고키로 하고,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사퇴 처리는 의원 각자 판단으로 처리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3일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가 의원직(서울 종로구) 사퇴를 선언한 것과 관련, 이 전 후보의 뜻을 존중해 향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좀 더 숙고(熟考)키로 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가 지난 순회 경선 때 요구했던 걸로 저도 알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대선 경선후보),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사진=중앙신문DB)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대선 경선후보),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사진=중앙신문DB)

그는 그러나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사퇴 처리에 대해선 "민주당이 관여할 일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측에서 강력하게 윤 의원의 사퇴 건 상정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요구했기 때문에 박 의장이 상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회법상 회기 중 본회의 의결로 처리되는 의원직 사직 안건을 국회의장이 부의키 위해선 교섭단체인 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협의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고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사퇴) 건의 상정 및 처리에 특별한 의견을 달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도 그 건과 관련해 의견 차인 있지만 특별히 논의치 않고 의원 각자 판단으로 처리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