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털고 렌터가로 도주한 중학생 2명 '검거'...경찰, ‘구속영장 방침’
상태바
금은방 털고 렌터가로 도주한 중학생 2명 '검거'...경찰, ‘구속영장 방침’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1.09.10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지난 8일 오후 4시께 강원도 원주시의 금은방에서 57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중학생 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중앙신문DB)

금은방에서 57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중학생 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10일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께 강원도 원주시의 금은방에서 중학생 2명이 금팔찌와 금목걸이 등 570만원어치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이 학생들은 귀금속을 구경하면서 자세히 보여달라고 요구하는 등 구매하는 척하다가 달아나 미리 준비해뒀던 렌터카를 몰아 도주했다.

이들은 타인의 신분증을 이용해 렌트카를 빌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덩치가 크고 조숙한 외모라서 성인인 것처럼 보여 렌트카업체에서도 별다른 의심없이 렌트해줬다.

가평경찰은 강원경찰청과 공조 추적해 설악IC 인근 편의점 앞에서 중학생들을 발견, 800m를 추격한 끝에 검거했다.

이 학생들은 범행 직후 훔친 금품을 금거래소에 처분한 상태였고, 경찰은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현금 490만원을 압수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여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