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핑크뮬리 없이도 ‘아름다운 여주 당남리섬’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핑크뮬리 없이도 ‘아름다운 여주 당남리섬’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1.09.10 0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테니스 라켓 모양을 닮은 여주 이포 ‘당남리섬’이 남한강과 어울려 핑크뮬리 없이도 아름답게 보인다. 멀리 제2영동고속도로가 보인다. (사진=김광섭 기자)

9일 오후 테니스 라켓 모양을 꼭 닮은 여주 이포 당남리섬이 남한강과 어울려 핑크뮬리 없이도 아름답기만 하다.

사실 이곳은 여주시가 관광활성화를 위해 메밀꽃과 핑크뮬리 등을 심어 경관농업단지로 조성한 곳으로 매년 이맘때쯤이면 가족, 친구, 연인 등 수 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꽃밭을 조성하지 않았다.

지난해는 꽃밭을 조성해 놓고도 시민들의 안전과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개방하지 않았었다.

이날 오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당남리섬을 찾은 10여명의 관광객들은 이 일대를 돌아보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경기도 광주에서 온 관광객 임모(54)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곳에 찾아와 봤다핑크뮬리는 없어 아쉽기는 하지만, 주변에 예쁘게 핀 메밀꽃 등을 한가롭게 잘 보고 카메라에 잘 담아간다고 말했다.

여주시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꽃밭을 조성하지 않았다코로나19가 끝나는 대로 더 멋진 꽃밭을 조성해 많은 관광객들이 여주를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