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80년 역사 보존한다
상태바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80년 역사 보존한다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9.09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내년 완전반환 철저 대비
시민 의견 반영·전담 TF팀 구성
‘캠프마켓 시민 생각 찾기’ 추진
인천시은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Welcome To 캠프마켓 부평 미래 10년 로드맵’을 마련했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의 2022년 완전 반환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 하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의 2022년 완전 반환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에 나선다.

인천시의 대비 작업은 캠프마켓 반환 후 공원조성 추진 방향에 대해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군부대에서 공원 조성에 이르기까지 캠프마켓 80년 역사를 보존하겠다는 두 가지 정책에 기조를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712일 관련부서(캠프마켓과)TF(캠프마켓소통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시는 80여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캠프마켓 공원조성 추진 방향에 대한 시민의 적극 참여와 역사문화자산의 체계적 기록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캠프마켓 시민 공론화 작업과 아카이브 구축을 추진한다.

최근 캠프마켓 내 건축물, 조병창의 보존과 철거에 대한 상반된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D구역의 본격적 반환 이후 이와 같은 사회적 갈등의 양상이 더욱 확대될 우려를 낳고 있다.

시는 기존의 시민참여위원회의 활동사항과 2017년부터 진행된 캠프마켓 시민생각 찾기 사업3개소에 운영 중인 소통박스등 그동안 캠프마켓에 대한 인천시민들의 의견과 목소리를 정리하고 다음달 진행되는 제4회 캠프마켓 시민 생각 찾기행사를 통해 좀 더 상황이 진전된 캠프마켓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추진한다.

또한 2022년에는 캠프마켓 시민참여단(가칭)을 구성하고 시민설문조사를 통해 향후 계획 중인 캠프마켓 역사문화공원 조성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권고안을 수렴할 계획이다.

시는 캠프마켓의 공간·기억·문화유산에 대한 역사적 이해와 캠프마켓 아카이브 구축을 위해 올해 상반기 인천연구원(정책연구과제)을 통해캠프마켓 아카이브 구축 방향 연구를 진행했으며, 오는 10월 캠프마켓 아카이브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발주한다.

2022년에는 D구역 반환 완료 후 캠프마켓의 역사문화가치에 대한 보다 완성도 있는 조사를 위해 학예연구사 등 전문 인력 증원을 추진하고 폭넓은 자료 수집과 체계적인 아카이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아카이브 작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일제 강점기 조병창부터 미군 주둔기, 반환 후 공원 조성까지의 캠프마켓 역사와 문화자산으로의 가치를 일깨우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