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하사, 하천에 다이빙한 뒤 익사
상태바
육군 하사, 하천에 다이빙한 뒤 익사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1.09.08 1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중앙신문)
지난 6일 오후 1시16분께 가평군 조종면 운악리 하천에서 A하사가 익사했다.(CG=중앙신문)

육군 하사가 바위 위에서 하천으로 뛰어든 뒤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졌다.

8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시16분께 가평군 조종면 운악리 하천에서 A하사(22)가 익사했다.

A씨는 동료 부사관 3명과 함께 총 4명이서 물놀이를 하던 중이었다. A하사는 바위에서 하천으로 뛰어들었다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하천의 수심은 3m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다이빙 직후 심장마비가 온 것 같다"면서 "시신을 군 헌병으로 인계했다"고 밝혔다.

군은 A하사의 사망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