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보기 드물었던 된장잠자리’...‘태풍 적었던 올여름 날씨 탓’
상태바
[포토] ‘보기 드물었던 된장잠자리’...‘태풍 적었던 올여름 날씨 탓’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9.08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인천 강화도의 한 도로변에 좀처럼 보기 드물었던 된장잠자리가 깊은 생각에 잠겨있는 듯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이복수 기자)

8일 오전 인천 강화도의 한 도로변 교통시설물 위에 가을 전령사인 된장잠자리가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있는 듯 휴식을 취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각종 잠자리는 여름철 발생하는 태풍과 함께 동남아 등지에서 올라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이 적었던 올여름 날씨 탓에 된장잠자리를 쉽게 볼 수 없었다.

잠자리는 전 세계적으로 약 5000여종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90~100여종이 서식하고 있다. 각종 유충과 성충을 먹고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