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집 식중독 원인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 지적
상태바
김밥집 식중독 원인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 지적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9.06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명이 넘는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성남시 분당구 소재 프랜차이즈 김밥집 A지점이 지난해 영업 개시 3개월 만에 위생 불량으로 행정지도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CG=중앙신문)
김밥집 집단 식중독이 잇따르는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이 근본적 원인'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CG=중앙신문)

김밥집 집단 식중독이 잇따르는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이 근본적 원인'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지난 7월 말부터 지난날 중순까지 성남, 고양, 파주 식중독 사고가 잇따라 터졌다. 이로 인해 수백여명의 환자가 속출했고 성남지역 김밥집 피해자들은 집단소송으로까지 대응하기로 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 대해 중소상공인연합회는 6일 "올해 유독 식중독 사고가 급증한 이유는 고온 다습한 날씨 영향과 함께 코로나19로 경기가 얼어붙으며 식자재 회전율이 급감했기 때문"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중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불황으로 식자재 장기 보관이 이어지면서 식중독을 야기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그 동안 점심 4인, 오후 6시 이후 2인 제한이 있었기 때문에 식재료 회전율은 상당히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식당에서 음식을 준비할 때 예상인원에 맞게 준비하기 어렵기 때문에 재료가 많이 남게 되고, 그런 만큼 식중독 위험도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식중독이 발생한 김밥집이나 밀면집 등은 손님들이 방문을 꺼리며 장사가 더욱 안 되고 있다"며 "매출은 줄고 식중독 위험도는 올라가는 악순환에 빠진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전국 식중독 사고는 178건, 환자는 2747명이었으나 올해는 불과 7개월 만에 220건, 3338명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