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노인 담배셔틀 요구 학생 학교장...홈피에 사과문
상태바
60대 노인 담배셔틀 요구 학생 학교장...홈피에 사과문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1.08.31 0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구스럽고 무거운 책임감 느껴
네 명 중 ‘본교 학생 한 명뿐’
이른바 ‘고교생 60대 노인에 담배셔틀 요구’ 영상 속 학교로 지목된 해당 학교장이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사과문=경기관광고등학교 홈피)

이른바 고교생 60대 노인에 담배셔틀 요구영상 속 학교로 지목된 해당 학교장이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냈다.

이 학교는 여주시 대신면에 있는 경기관광고등학교로 알려졌다.

경기관광고는 학교 홈피에 학교장 명의의 경기관광고등학교입니다란 게시물을 통해 언론을 통해 불미스러운 사안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전체 학생들로 내용이 점점 확산돼 열심히 공부하는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에게 상처가 되는 등 염려가 돼 글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일을 주도한 네 명의 학생들(남학생 2, 여학생 2) 가운데, 본교에 적을 두고 있는 학생은 최근 타지에서 전입해 온 남학생 한 명뿐이라며 경기관광고 학생들이라는 언론의 보도 내용은 정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안을 명명백백하게 조사하고, 엄중하고 단호하게 처리할 것을 약속한다고도 밝혔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피해자분께 가해자 학생을 대신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적었다.

앞선 지난 25일 오후 11시 30분께 여주 홍문동의 한 거리에서 10대 학생 4명이 60대 할머니에게 담배를 사 오라고 요구하며, 이를 들어주지 않자 옆에 있던 위안부 소녀상 추모 꽃으로 할머니를 조롱하고 머리와 어깨 등을 내려쳤다.

지난 30일 올라온 해당 학생들에 대한 엄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31일 오전 7시 현재 5만3185명이 동의한 상태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한편, 지난 30일 올라온 해당 학생들에 대한 엄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 동의는 하루 만에 5만 명을 넘어선 상태다. 31일 오전 7시 현재는 53185명이 동의한 상태다. 또 지난 27일 신고를 받은 여주경찰서는 가해자들을 파악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로, 할머니는 학생들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용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