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세번째 글로벌 데이터센터 조성…4000억 규모
상태바
안산시, 세번째 글로벌 데이터센터 조성…4000억 규모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1.08.23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KT 이어 해외 자본 유치"
산단공·세빌스코리아 함께 추진
지역경제 활력· 4차 산업 선도 기대
안산시는 23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제공=안산시청)
안산시가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제공=안산시청)

12000억 원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며 데이터산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안산시에 4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추가로 조성된다.

23일 시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이자 원유로 불리는 데이터를 보관하는 데이터센터가 안산에만 모두 3곳이 들어서게 되면서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안산스마트허브)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함께 시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전망이다.

시는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최종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이수정 세빌스코리아 대표와 함께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협약에 따라 안산시는 데이터센터 개발을 위한 행정지원에 나서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데이터센터의 국가산업단지 입주지원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세빌스코리아는 데이터센터 개발 및 운영을 위한 해외투자를 유치하게 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부동산 투자·개발기업인 세빌스(Savills)의 한국지사인 세빌스코리아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사와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2024년 들어설 예정인 데이터센터는 총 4000억 원의 해외자본이 투입되며, 3000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과 약 3055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앞서 시는 4000억 원 규모의 카카오 데이터센터, 8000억 원 규모의 KT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며 4차 산업 혁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