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사퇴에...이재명 “적격자 변함없어, 위로와 격려 보내달라”
상태바
황교익 사퇴에...이재명 “적격자 변함없어, 위로와 격려 보내달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8.20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글을 통해 “황교익 선생이 훌륭한 자질을 갖춘 전문가로서 경기 관광 공사에 적격자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사퇴의사를 수용한다”고 적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관광공사 사장 후보직에서 사퇴한 황교익씨에게 위로와 격려를 부탁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글을 통해 “황교익 선생이 훌륭한 자질을 갖춘 전문가로서 경기 관광 공사에 적격자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사퇴의사를 수용한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관피아를 막기위해 2018년에 바꾼 공채 규정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가 공정한 공모절차를 거쳐 추천한 사람”이라며 “국민의힘 소속 서병수 전 부산시장도 인정하는 음식문화 전문가로서 많은 업무성과를 냈고, 임원 추천위원들이 면밀한 심사를 거쳐 다수 응모자 중 선순위로 추천할 만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서의 역량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그분에게 은혜를 입은 일도 없으니 보은 인사일 수 없다. 인사는 친소관계가 아니라 역량과 전문성을 기준으로 해야 하는데도, 명백한 전문성을 부인당하고, 친일파로 공격당하며, 친분에 의한 '내정'으로 매도당한 황선생의 억울한 심정을 이해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선생 본인도 인정했듯이 선을 넘은 발언에 대해서는 저 역시 우려하고 경계했다. 동의할 수 없는 발언이었다. 사과드릴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낙연 후보께 사과 드린다. 그러나, 정당한 절차를 통해 공인으로서 기여하고자 했던 한 시민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삶의 모든 것을 부정당한 참담한 상황에는 더더욱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지금도 황교익 선생이 훌륭한 자질을 갖춘 전문가로서 경기 관광 공사에 적격자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사퇴의사를 수용한다”며 “한사람을 지키는 것이 모두를 지키는 출발이다. 그런데 모두를 위해 한사람이 스스로를 내려놓았다. 다시 한 번 황교익 선생의 결단에 위로의 마음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됐던 황교익 씨는 이날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