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5조 401억 추경 편성…재난기본소득 4190억
상태바
경기도, 5조 401억 추경 편성…재난기본소득 4190억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08.19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37조 5025억 예산안 의회 제출
초과세입 반영 등 2차 比 15.5% 증가
상생지원금 지급·SOC 강화 등 초점
19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이 2021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19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이 2021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전 도민 상생지원금 지급과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375025억원 규모의 2021년 제3회 추경예산()을 편성했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안정을 위한 전 도민 상생지원금 지급, 지역경제 역량 강화, 도로·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에 중점을 둔 2021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20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3회 추경예산은 2회 추경예산 324624억원보다 5401억원(15.5%) 늘어난 375025억원으로 일반회계 49881억원, 특별회계 520억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의 경우 2021년도 초과세입 17000억원과 국고보조금 29378억원, 세출구조조정 및 2020회계연도 종료에 따른 도비반환금 수입 2205억원 등의 재원을 활용했다.

우선 정부 상생국민지원금의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한 예산 26640억원과 함께 정부 정책 보완 확대 차원에서 ‘3차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하기 위한 예산 4190억원을 편성했다.

3차 재난기본소득은 보편 지급의 당위성과 소비 촉진 등 경제적 효과 확보를 위해 상생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도민을 포함한 전 도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두 번째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역량 강화 관련 사업에 1752억원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소비심리 진작 등을 위한 지역화폐 확대 발행 지원에 611억원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경영위기에 빠진 버스업계 등과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 등에 370억원 정부 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사업 및 고용안정 등 일자리 관련 사업비 569억원 등을 각각 편성했다.

세 번째, 도로·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를 위해 총 99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국비 조기 확보를 위한 국지도 건설 등 주요 도로 건설 및 확포장 공사에 864억원 등을 추가로 반영했다.

특히, 도로 건설 및 확포장 사업의 경우 열악한 대중교통망과 낙후된 도로 사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경기 동북부 지역에 52%(447억원)가 집중돼 해당 지역의 교통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추경안은 오는 31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54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