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포승지구 역대 최대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상태바
평택 포승지구 역대 최대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8.16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최대 FDI 6961만 달러 도착
ESR켄달스퀘어, 작년 718만 달러
23년까지 총 1억 달러 도착 예정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사업지구인 ‘평택BIX지구’의 개발계획 변경안이 3일 자체 승인·고시됨에 따라 그동안 사용하던 평택BIX지구 명칭이 ‘평택 포승(BIX)’지구로 변경된다. 포승지구 조감도. 2019.07.04 /경기도 제공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평택 포승(BIX)지구에 개청 후 단일 건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6961만 달러의 외국인 직접투자가 결정됐다. 사진은 포승지구 조감도.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기경제청)은 평택 포승(BIX)지구에 개청 후 단일 건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6961만 달러(한화 805억원)의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도착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주체는 글로벌 앵커 물류기업인 ESR켄달스퀘어로 투자는 지난 달 28일 이뤄졌다. ESR켄달스퀘어는 지난해 11월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물류센터 조성을 위해 경기도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같은해 12718만 달러(한화 83억원)를 투자했다. ESR켄달스퀘어는 2023년까지 총 1억 달러(한화 1236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ESR켄달스퀘어는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지구 165827부지에 최근 기업의 핵심경영 전략으로 삼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일환으로 탄소중립과 기후 변화에 대비한 친환경 설비를 설치해 미국 그린빌딩협의회(USGBC)의 친환경 건축물 인증인 LEED 골드 등급을 획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수 청장은 “ESR켄달스퀘어 외에도 다수의 기업이 공장 착공 및 건축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경제청의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통해 입주기업을 지원하고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 다양한 지원사업 발굴과 규제개선을 통한 혁신생태계를 조성해 나가는 동시에 입주기업들이 ESG경영과 RE100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지구는 지난해 12월 사업 준공 이후 물류시설용지는 분양을 완료했다. 산업시설용지 분양가는 157만원(3.3.)으로 친환경자동차와 관련된 자동차 부품, 화학, 기계, 전기, 전자, 기타운송장비 제조 등의 업종이 입주할 수 있으며, 수의계약으로 분양에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