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98명 확진...노래방, 어린이집 등 새로운 집단감염 발생
상태바
인천 98명 확진...노래방, 어린이집 등 새로운 집단감염 발생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1.08.13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구 23명, 계양구·동구 각각 1명 발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632명, 해외유입 사례 42명 포함 1674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 5099명(해외유입 1만 1775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인천시가 13일 0시 기준 10개 군·구 가운데 강화군, 옹진군을 제외한 8개 지역에서 9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CG=중앙신문)

인천시 코로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98명 발생했다. 2일 연속 100명 대를 기록하던 확진자 수가 드디어 두자리 수로 내려왔다.

인천지역의 예방접종을 1차 실시한 사람은 총 117만 5616명이고,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는 45만1515명이다.

노래방, 어린이집 등 계속해서 새로운 집단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개개인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인천시가 13일 0시 기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시 10개 군·구 가운데 강화군, 옹진군을 제외한 8개 지역에서 9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인천시 지역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부평구 23명, ▲미추홀구 18명, ▲남동구·서구 17명, ▲연수구 15명, ▲중구 6명, ▲계양구·동구 각각 1명이 발생했다.

이날 기준 인천시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0155명으로, ▲부평구가 1944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옹진군이 8명으로 가장 적었다.

군·구별 누적 확진자 수는 ▲부평구 1944명, ▲서구 1827명, ▲남동구 1632명, ▲연수구 1524명, ▲미추홀구 1341명, ▲계양구 967명, ▲중구 611명, ▲강화군 163명, ▲동구 136명, ▲옹진군 8명이다.

인천시 확진자 가운데 1049명이 치료 중으로, 총 9036명이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사망자는 70명이다. 누적 확진 10155명 가운데, 사망자는 70명으로 치명률은 0.68%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질병청이 발표한 현황에 따르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시·도별 확진자는 경기도가 527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에서 7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서울 504명, 경남 122명, 부산 178명, 인천 94명, 충남 68명, 대구 55명, 경북 77명, 충북 50명, 울산 39명, 대전 58명, 전북 25명, 제주 44명, 강원 33명, 광주 14명, 전남 18명이 발생했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2198만 1720명으로 전 국민의 42.8%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는 893만 2065명으로 전 국민의 17.4%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