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들과 싸운 30대 가장 숨져...고교생들은 석방 상태로 조사받아
상태바
고교생들과 싸운 30대 가장 숨져...고교생들은 석방 상태로 조사받아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08.09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의정부시에서 고등학생들과 시비 끝에 주먹다짐하던 30대 남성이 숨져 경찰이 조사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의정부시에서 고등학생들과 시비 끝에 주먹다짐하던 30대 남성이 숨졌다. 이 남성은 슬하에 어린 자녀 2명을 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40분께 의정부시 민락2지구 광장에서 30대 남성 A씨가 남자 고등학생 6명과 몸싸움했다.

고등학생들과 주먹을 교환한 A씨는 집단구타 당한 뒤 쓰러졌고 20분 뒤인 오후 11시께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 치료를 받던 중 다음날인 5일 낮 12시께 A씨는 숨졌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당시 고교생 6명 중 2명이 A씨를 폭행한 정황을 확보했다.

경찰은 10대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신원보증 확인을 받고 석방해줬다.

특히 가해 고교생 중 1명은 최근 교통사고 관련 인근 한방병원에 입원 중인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러 병원측의 부실한 관리소홀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입원 환자가 병원 치료 중 나와 범행은 저지른 만큼 정당한 절차를 거쳐 외출했는지 여부에 대해 경찰과 관리당국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고교생은 환자라는 이유로 다시 한방병원으로 돌아가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나머지 고교생들도 폭행에 연루된 흔적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