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총 1202명, 4주 연속 1천명대... 수도권 4단계 격상 23일째
상태바
신규확진 총 1202명, 4주 연속 1천명대... 수도권 4단계 격상 23일째
  • 김유정 기자
  • 승인 2021.08.03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4주 째 1천명 대
수도권 확진 비율 60.5%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152명, 해외유입 사례 50명 포함 1202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0만 2203명(해외유입 1만 2069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일일 확진자 수가 4주 째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수도권 4단계 격상은 23일째지만 현재 확산세를 꺾지 못하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152, 해외유입 사례 50명 포함 1202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02203(해외유입 12069)이라고 밝혔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7412,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2946(확진자 154), 비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3523(확진자 68)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3881건이다.

143881건 검사에서 1202명이 확진돼, 검사자 확진 비율은 0.83%로 나타났다.

또 신규 격리 해제자는 1304명으로 그동안 총 177909(87.99%)이 격리 해제돼, 현재 22190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31, 사망자는 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104명에 이른다. 치명률 1.04%이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1152명 중 서울 307, 경기 344, 인천 46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60.5%로 나타났다. 대전에서 78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45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경기에서 344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에서 4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서울 307, 인천 46, 경남 70, 대전 78, 부산 67, 강원 21, 충남 51, 경북 22, 대구 37, 제주 20, 울산 8, 충북 38, 전북 16, 광주 17, 세종 6명이 발생했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19947507명으로 전 국민의 38.8%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7182557명으로 전 국민의 14%이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해 1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562일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