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10월부터 ‘무상교통’ 만 23세 청년까지 확대
상태바
화성시, 10월부터 ‘무상교통’ 만 23세 청년까지 확대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8.01 1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인구 87만명 중 28% 무상교통 혜택
화성시는 사회적거리두기가 1.5단계 이상일 경우 발달장애인 가족급여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도입한 화성시는 7월 65세 이상 어르신에 이어 이번엔 만 23세 이하 청년까지 대상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오는 101일부터 화성지역 만 23세 이하 청년들도 무상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도입한 화성시는 765세 이상 어르신에 이어 이번엔 만 23세 이하 청년까지 대상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화성시 무상교통은 만 7세부터 23세 이하, 65세 이상에게 지원되며 이는 화성시 전체 인구 87만명 중 28%에 해당한다.

관내에서 시내 및 마을버스 이용 시 사용한 카드요금을 환급해 주는 방식으로, 이번 대상자로 포함된 만 19세이상 23세 이하 청년은 81일부터 화성시 무상교통 홈페이지에서 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특히 기존에 무상교통을 이용하다가 만 19세 이상이 되면서 대상자에서 제외됐던 이들은 홈페이지 회원유지 상태일 경우 추가 카드 발급 없이 기존 카드를 재사용하면 된다.

, 경기도 청소년교통비 지원사업 등 타 교통비 지원사업과 중복지원은 불가하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무상교통은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함으로써 생활권역을 관내 전역으로 확대시키고,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탄소배출을 줄이는 정책이라며, “시민 행복과 친환경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화성시 무상교통은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해 아동과 청소년 기준 현재까지 누적이용객 56000, 66200여만원의 교통비가 환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