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군의회 '양평공사 시설공단 전환' 7개월째 마찰
상태바
양평군-군의회 '양평공사 시설공단 전환' 7개월째 마찰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07.20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조례안 입법예고하고 의견수렴
의회, 6월 정례회서 조례안 부결
이혜원 “부채 승계 , 군 재정에 큰 부담”
郡 “ 부채 승계는 어쩔 수 없는 선택”
사진은 양평군청 전경. (중앙신문DB)
양평군과 군의회가 양평공사의 시설관리공단 전환 문제를 놓고 7개월째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사진은 양평군청 전경. (중앙신문DB)

양평군과 군의회가 양평공사의 시설관리공단 전환 문제를 놓고 7개월째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양평군은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 조례안'을 지난 16일 입법예고하고 오는 8월 5일까지 의견을 받고 있다.

조례안은 양평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해 양평공사의 조직과 업무를 넘기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있다.

이에 앞서 양평군은 같은 내용의 조례안을 지난 1월과 5월에도 입법예고 한 후 각각 지난 4월과 6월 군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군의회는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주도로 지난 4월 임시회에서 조례안 처리를 보류한 뒤 6월 정례회에서 부결 처리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지만 군의회 다수당은 국민의힘이다. 군의회의 정당별 의석수(전체 7석)는 국민의힘 4석, 민주당 2석, 무소속 1석 등이다.

국민의힘 이혜원 의원은 19일 "시설관리공단 전환 시 양평공사의 부채를 승계하는 군의 재정에 큰 부담이 되는 데다 직원들의 고용승계와 관련한 급여 변동, 인력 재배치 등에 대해 군이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똑같은 조례안을 3번째 입법예고했는데 이번에는 군의회와 사전협의조차 없었다"며 "의원들과 협의해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련 군 관계자는 "만성적자인 양평공사에서 적자 폭이 가장 큰 친환경농산물 유통 분야를 양평농협에 넘기고 나머지 분야는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해 업무를 공사에서 공단으로 조직변경하는 과정에서 군의 부채 승계 등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며 "의회와 잘 협의해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8년 출범한 양평공사는 정원 213명(현원 184명)으로 농산물 유통, 환경기초시설 운영, 관광지 조성·관리, 체육시설 조성·관리 등이 주요 사업이다.

그러나 부실 경영으로 2019년 말 기준 누적 결손금은 332억원, 자본잠식률은 90.2%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일)···대체로 흐리고, 낮더위 주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오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