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활용가치 없는 시유지 적극 '매각 결정'
상태바
고양시, 활용가치 없는 시유지 적극 '매각 결정'
  • 이종훈 기자
  • 승인 2021.07.13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외수입 310억원 확보 시 재정 확충
무상 점유·사용 시유지 사용료 부과
고양시는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으로 2429억원을 편성했다. 사진은 고양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고양시는 시유재산의 효율적인 운용을 위해 재산 보존과 활용가치가 없는 토지를 적극적으로 매각하기로 했다. 사진은 고양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고양시가 시유재산의 효율적인 운용을 위해 재산 보존과 활용가치가 없는 토지를 적극적으로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신규 세원은 발굴하고 보존부적합 재산은 처분해 시 재정을 확충하고 실소유자의 토지활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활용가치가 떨어지는 시유지에 대해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이미 상반기에 군부대가 관행적으로 무상사용하고 있는 시유지 1690796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더불어 관내 보존부적합 및 활용가치가 없는 시유지 또한 214억원에 매각했다. 고양시는 성사혁신지구인근 고양경찰서(원당지구대)가 사용 중인 국유재산과 현재는 용도가 폐지된 주교4 소공원 내 공유재산에 대해서도 교환을 추진해 상호간 재산의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고양시는 시유지 현황을 조사해 군부대, 교육청, 소방서 등이 무상점유·사용하는 시유지에 대해서는 사용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그 동안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다양한 방법으로 재산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고민하고 노력한 결실이라며 재산관리에 있어 한 치의 누수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