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문 잠그고 영업한 유흥업소...23명 무더기 적발
상태바
이 시국에 문 잠그고 영업한 유흥업소...23명 무더기 적발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07.12 18: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을 무시하고 사전예약제로 단골 고객을 받은 유흥주점이 경찰에 검거됐다. 의정부경찰서에 적발된 이들은 지난 9일 정문에 ‘집합금지 명령서’를 붙인 뒤 문을 잠그고 예약을 통해 손님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의정부경찰서)

코로나19 방역을 무시하고 사전예약제로 단골 고객을 받은 유흥주점이 경찰에 검거됐다

의정부경찰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의정부시 의정부동 모 유흥주점 업주 A씨와 여성 접대부, 손님 등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업소는 지난 9일 정문에 집합금지 명령서를 붙인 뒤 문을 잠그고 예약을 통해 손님을 받은 혐의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기동대의 지원을 받아 이중 철문을 잠근 상태로 운영하던 업소를 단속해 적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당국의 협조를 얻어 적발자들에 대해 전수 검사한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 등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