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취임 3주년 '청년 LAB 기흥'서 소통 행사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취임 3주년 '청년 LAB 기흥'서 소통 행사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1.07.07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 청년 LAB 기흥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관내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용인시청)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 청년 LAB 기흥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관내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용인시청)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 청년 LAB 기흥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관내 청년들과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청년들이 다양한 궁금증을 쏟아냈다.

최근 청년 창업자들이 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어떤 견해를 가지고 있으신가요?”.

용인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자랑할 만한 청년정책이 있나요?”.

7일 시에 따르면 소통은 관내 청년단체와 커뮤니티 사업 참여자로 활동하고 있는 청년 13명이 참여해 백 시장에게 평소 궁금했던 점을 질문하며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청년 커뮤니티 사업 참여자인 신민식(26)씨와 김상욱(24)씨는 내년에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가 본격 시행되기에 앞서 일회용 컵 수거함 등의 시스템 개발을 준비 중인데 시 환경정책과 연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이에 백 시장은 시 차원에서도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고 실제로 청사 내에서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날인 원제로데이도 운영하고 있고 재활용 자판기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개발중인 시스템을 도시청결과로 제안해 주면 함께 검토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답했다.

사회적협동조합 아동돌봄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는 이상욱(35)씨는 최근 청년창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현상에 대해서 어떤 견해를 가지고 계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경제가 활력을 찾기 위해서는 창업이 활성화되어야 하는 만큼 긍정적인 현상이라며 창업도 중요하지만 이런 창업기업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도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창업은 생계형 창업보다는 지식이나 기술, 아이디어를 활용한 고부가가치형 창업이 이뤄지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청년 네트워크인 IMLAB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승연(25)씨는 청년들이 일자리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용인시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가 조성되면 SK하이닉스와 50여곳에 달하는 협력업체가 입주하게 되고, 오는 2028년까지 공공·민간 산단 27곳을 조성해 순차적으로 일자리 77000개가 창출된다유수의 반도체 강소기업들도 속속 유치하고 있는 만큼 밝은 미래를 전망하고 있다고 답했다.

용인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자랑할 만한 정책이 있는지 묻는 임유정(37)씨의 질문에는 3개 구에 조성한 청년 LAB에서 셀프세탁서비스, 캠핑·공구 대여 서비스, 청년 고민상담 솔루션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답했다.

시는 이 자리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취합해 정책 발굴의 기초 자료로 활용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