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확진자 급증’... 마스크 착용 권고 등 방역조치 강화
상태바
정부 ‘수도권 확진자 급증’... 마스크 착용 권고 등 방역조치 강화
  • 김덕현·김유정 기자  self-test@hanmail.net
  • 승인 2021.07.05 0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접종자도 실내·외 마스크 착용 권고
7일, 8일부터 적용 수도권 거리두기 발표
일별 확진환자 발생 및 완치 추세·검사 현황. (사진제공=질병청)

정부가 코로나19의 수도권 확산세가 급증하자 이에 따른 방역 강화 조치로 백신 예방접종 자라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등 수도권에 대한 추가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이 발표로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백신 접종자에 대한 마스크 해제 인센티브가 사라지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부터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수도권에서는 백신 접종자 마스크 착용 외에도 오후 10시 이후 공원과 강변 등에서 야외 음주도 금지했다.

또 유행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수도권에 있는 학원과 교습소, 실내체육시설, 종교시설, 노래연습장, 목욕탕, 유흥시설, 식당·카페 등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7종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국내 하루 평균 환자 수는 531.3명으로 지난주와 비교해 4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새 거리두기 기준인 3단계(500명 이상) 범위에 들어온 상태로, 수도권 발생 비중도 증가 추세다. 최근 1주간 전국 발생의 약 81% 수준(73일 기준)을 보이고 있다.

수도권 확진자 수는 지난 1607명 발생에 85.3%, 2619명 발생에 80.9%, 3614명 발생에 82.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부겸 중대본 본부장은 전날 열린 회의에서 이번 달부터 여름휴가와 방학이 시작돼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비수도권 지자체도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해이해져서는 안 된다각 지자체는 상인회, 업종별 단체 등과 민관 합동으로 방역취약시설에 대해 철저히 점검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1일부터 방역 수칙이 완화된 새로운 거리두기를 수도권에 적용할 예정이었지만, 수도권에 확진자가 급증하자 오는 7일까지 1주일 유예해 놓은 상태였다.

8일부터 적용될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7일 오전 개최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김덕현·김유정 기자
김덕현·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