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순 인천 연수경찰서장, 순직 경찰관 유족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 전달
상태바
임성순 인천 연수경찰서장, 순직 경찰관 유족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 전달
  • 김덕현 기자
  • 승인 2021.06.30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순 인천 연수경찰서장(사진 왼쪽)이 고 (故) 김진국 경감의 가족을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를 단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천 연수경찰서)
임성순 인천 연수경찰서장(사진 왼쪽)이 고 (故) 김진국 경감의 가족을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를 단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천 연수경찰서)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29일 임성순 연수경찰서장이 순직 경찰관 유족의 자택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는 국가보훈처에서 추진하는 행사다.

이날 임 서장은 직무 수행 중 순직한 고(故) 김진국 경감의 자택을 찾아 나라를 위해 희생한 고인과 그의 가족에게 경의를 표하고,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국가유공자 명패를 직접 달았다.

고(故)김진국 경감은 1989년 경찰에 입문했다. 고속도로순찰대에 재직 중인 2016년 12월 25일 교통사고 현장에서 사후 조치를 하던 중 이를 발견하지 못한 차량과 부딪혀 뇌진탕 치료를 받다 2017년 11월 27일 순직했다.

임 서장은 "국가유공자 집을 직접 찾아 명패를 달아드려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연수서 직원들은 고인의 희생 정신을 계승해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