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해수욕장, 7월부터 순차 개장···안심콜 필수
상태바
인천지역 해수욕장, 7월부터 순차 개장···안심콜 필수
  • 김덕현 기자  self-test@hanmail.net
  • 승인 2021.06.27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왕산·을왕리·하나개, 16일 십리포·장경리 등
시, 현장 대응반 꾸려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
더운 날씨를 보인 27일 오후 휴일을 맞아 인천시 석모도 민머루해수욕장을 찾은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해수욕장 앞에 펼쳐진 드넓은 갯벌에서 갯벌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김덕현 기자)
더운 날씨를 보인 27일 오후 휴일을 맞아 인천시 석모도 민머루해수욕장을 찾은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해수욕장 앞에 펼쳐진 드넓은 갯벌에서 갯벌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김덕현 기자)

인천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인천지역 해수욕장이 차례로 개장한다고 27일 밝혔다.

오는 1일 개장하는 해수욕장은 왕산·을왕리·하나개 해수욕장이다. 이어 16일에는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19일에는 옹암·수기·서포리해수욕장 등이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시는 해수욕장 운영 대응 지침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 21일부터 개장 전 사전점검을 통해 이용객들에게 홍보·계도활동을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해수욕장 현장 대응반 운영 ▲해수욕장별 방역관리자 지정 ▲해수욕장 방문 이력 관리 시스템 '안심콜' 운영 ▲차양시설 현장 배정제(2m 이상 이격 설치) ▲어린이 물놀이시설 미운영 ▲다중이용시설 및 안전·대여시설 방역 강화 ▲운영인력 방역지침 교육 ▲차양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객 명부 관리 ▲해수욕장에서 거리두기 현장 계도 등이다.

안심콜은 QR코드나 수기 명부 대신 해수욕장마다 부여된 고유번호로 전화를 걸면 간편하게 방문 이력과 전화번호가 등록되는 서비스다.

해양수산부는 편의시설을 갖추고 밀집도는 낮은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옹진군의 서포리해수욕장을 선정했다. 이밖에 이일레, 떼뿌루, 장골, 옹암, 수기 해수욕장, 강화도 동막, 민머루 또한 풍경이 아름다운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추천했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도서지역 해수욕장 이용객은 여객터미널에서 발열 체크 와 승선신고서 작성으로 유증상자의 해수욕장 이용을 제한할 수 있지만, 을왕리 등 자동차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해수욕장은 이용객 관리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