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샛노란 금계국’ 이국적 풍경... 가히 ‘장관’ 이로세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샛노란 금계국’ 이국적 풍경... 가히 ‘장관’ 이로세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1.06.08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1시쯤 여주시 강천보 인근 남한강변 둔치에 샛노랗게 만개한 금계국이 군락을 이뤄 가히 장관을 이루고 있다. 멀리 강천보가 보인다. (사진=김광섭 기자)
8일 오후 1시쯤 여주시 강천보 인근 남한강변 둔치에 샛노랗게 만개한 금계국이 군락을 이뤄 가히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8일 오후 1시쯤 여주시 강천보 인근 남한강변 둔치에 샛노랗게 만개한 금계국이 군락을 이뤄 가히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 금계국은 쉽게 볼 수 없는 드넓은 남한강변을 따라 약 1의 긴 구간에 활짝 피어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어 낸다. 덕분에 전국 라이딩족은 물론 많은 행락객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금계국의 원산지는 북아메리카로, 6월에서 9월까지 피는 번식력이 아주 강한 식물로 알려졌으며, 금계국의 꽃말은 상쾌한 기분이다.

8일 오후 1시쯤 여주시 강천보 인근 남한강변 둔치에 샛노랗게 만개한 금계국옆으로 한 시민이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