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고구마 심는 풍경"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고구마 심는 풍경"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1.06.08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교적 맑은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11시쯤 여주시의 한 밭에서 늦은 고구마 심기가 한참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비교적 맑은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11시쯤 여주시의 한 밭에서 늦은 고구마 심기가 한참이다. 여주에서 생산된 고구마는 물 빠짐이 좋은 마사토로 된 토질에서 자라기 때문에 달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삶은 밤 맛이 난다고 해서, 여주밤고구마라고 불리기도 한다.

또 이런 밤고구마 맛의 입소문이 퍼지면서 얻게 된 유명세 탓에 매년 2월 하순 3일간 여주군고구마 축제도 개최한다. 지난해 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개최됐다.

축제에 오면 길이 6.15미터(0.8미터)의 고구마 굽기통 2대가 나란히 놓여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12미터가 넘는 이 두 고구마 굽기통에서 고구마를 구워내면 300명이 동시에 군고구마를 즐길 수 있다.

8일 오전 11시쯤 여주시의 한 밭에서 늦은 고구마 심기가 한참이다. 일찍 심은 고구마 밭에는 고구마 새순이 파랗게 올라와 오늘 작업한(오른쪽) 고구마 밭과는 대조를 보인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