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김포·부천·강동 단체장 “GTX-D 김포~하남 노선 원안 반영하라”
상태바
김상호 하남시장, 김포·부천·강동 단체장 “GTX-D 김포~하남 노선 원안 반영하라”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05.20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D 연장 노선 반영 공동입장문 발표
김상호 하남시장, 김포 부천 강동 단체장들과 ‘GTX-D 김포_하남 노선 반영 촉구 공동입장문’ 발표했다. (사진제공=하남시청)
김상호 하남시장, 김포 부천 강동 단체장들과 ‘GTX-D 김포~하남 노선 반영 촉구 공동입장문’ 발표했다. (사진제공=하남시청)

김상호 하남시장이 GTX-D 김포~하남 연장 노선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김포·부천·강동 단체장들과 공동 대응에 나섰다.

김 시장은 20일 부천종합운동장 1번 출구에서 정하영 김포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및 지역 시민단체와 ‘GTX-D 원안노선 반영 촉구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시장 등 단체장들은 이날 입장문에서 “수도권 서부권의 김포, 부천과 동부권 강동과 하남 주민들은 교통문제로 인한 엄청난 고통을 고스란히 감내하고 있다”며, “그러나 광역교통시설 절대 부족으로 신도시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정부정책에 역행되는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광역급행철도 계획은 이미 포화상태의 절대 부족한 교통인프라를 해결하는 동시에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교통복지 증진을 위한 미래철도의 완성형”이라며, “수도권 동서축을 연결하는 김포-부천-강동-하남을 잇는 GTX-D 노선 원안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포함 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향후 4개 지자체는 GTX- D 노선 김포~하남 연결 노선이 반영될 때까지 긴밀히 협력하며 공동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발표한 공동입장문은 도지사와 국토부장관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김상호 시장은 “수도권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균형발전, 광역철도로서의 제 기능과 역할 그리고 B/C 1.02가 나온 타당성 조사 결과는 GTX-D 노선 강동-하남 경유 반영을 요구하는 정당한 이유”라며, “김포~하남 노선이 반영될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수도권을 X자로 연결하고 또 남북으로도 연결하면서 경제성도 충분히 검토된 동서 노선은 명확한 이유도 없이 지선으로 환승만 하라는 건 명백한 역차별이다. 그런 논리면 GTX-A, B, C 모두 관통이 아니라 서울 인근에서 기존 노선과 연결하고 말 일”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일)···대체로 흐리고, 낮더위 주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오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