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개발 ‘코로나 동선 안심이’ 통해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 확인
상태바
道 개발 ‘코로나 동선 안심이’ 통해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 확인
  • 김삼철·이복수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5.09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공동활용 업무협약
서비스와 지도·디자인 개선도
경기도가 인천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인천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사진제공=경기도청)

| 중앙신문=김삼철·이복수 기자 | 경기도가 인천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앱에 이를 적용 하기로했다.

이에 따라 해당 앱에서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협력하는 첫 사례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과 박재연 인천광역시 정책기획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 내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표준 마련 표준화된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공유 협약기관에서 운영하는 방역 서비스의 확대와 데이터 활용 상호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두 기관은 우선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앱 서비스에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전체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도권 주민 누구나 앱을 이용해서 위험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23일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앱서비스를 정식 시작한 후 사용자들이 요구한 사항을 반영해 동선 확인 지도를 구글 지도에서 네이버 지도로 바꾸고 주요 디자인을 변경하는 등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 앱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동선 안심이로 검색하면 내려받을 수 있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코로나 같은 감염병은 지역을 가려서 발생하지 않지만 데이터나 서비스는 지역별로 개발되고 제공되는 것인 현실이라며 경기도, 인천시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수도권 주민들 모두가 감염병에 대한 불안을 줄이고 코로나 확산 방지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재연 인천시 정책기획관은 전국의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양 시도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으로 타 지역을 가더라도 접촉 위험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어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삼철·이복수 기자
김삼철·이복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경순 2021-05-10 08:19:15
와 좋습니다 당장 다운로드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