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식품 수출 성장세 올해도 이어간다
상태바
경기도, 농식품 수출 성장세 올해도 이어간다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4.11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인한 버스 운행중단의 위기를 돌파하고 도민들의 기초적인 교통 이동권을 보장하고자 공공버스 운영비 184억원을 선제적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올해 농식품 수출 목표액을 16억 달러(한화 1조7000억 원)로 잡았다. 지난해 달성 실적 14억 달러보다 14% 늘어난 금액이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올해 농식품 수출 목표액을 16억 달러(한화 17000억 원)로 잡았다. 지난해 달성 실적 14억 달러보다 14% 늘어난 금액이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신선농산물, 농산물 가공품 수출 호조 등으로 지난해 14억 달러의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2019134900만 달러 대비 2.1% 증가했으며 전국 9개 도 단위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수출 금액이다.

품목별로 보면 유자(99.9%), 김치(64%), 인스턴트면(49.8%), 라면(13.3%) 등이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최대 수출품목인 김은 가격 경쟁력 저하로 16.1%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019년 대비 15.9% 증가한 28000만 달러로 수출 주요국 중 가장 증가세가 컸다. 중국의 경우 수출 실적은 28300만 달러로 가장 많았으나 2019년 수출 실적보다 9.1% 감소했으며, 일본 15400만 달러, 베트남 15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도는 올해도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지난 달 농수산식품 유통공사 경기지역본부와 해외시장 개척사업계약을 체결했다. 도 차원에서는 농식품 수출업체를 위해 해외 판촉행사, 맞춤형 해외마케팅, 국제박람회 참가, 초청 상담회 등 해외시장 개척사업에 도비 7억원, 수출농업기반 조성을 위한 신선농산물 수출단지등 기반시설 구축에 도비 65000만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비대면 판로 확대 활동도 병행한다. 생산자-수출업제-구매자 연결을 위한 온라인 수출상담회가 연중 예정돼 있다. 아마존, 큐텐 등 글로벌 온라인 마켓 입점을 위한 전용상품 개발, 입점 지원, 수출·통관지원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해원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올해 수출목표액 달성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와 국제경쟁력을 갖춘 농식품 산업육성, 일자리 창출까지 연계 효과가 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국제박람회 참가, 해외판촉·홍보, 온라인 수출상담회 개최, ·포도·딸기·선인장 등 수출단지 20곳 시설 현대화 지원 등에 도비 총 135000만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