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민과 바다 잇는 ‘해양친수도시’ 조성 박차
상태바
인천시, 시민과 바다 잇는 ‘해양친수도시’ 조성 박차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4.07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해양도시 인천 정체성·위상 강화
영종 자전거 한바퀴,해양공원 등 계획
인천시는 인천 전역의 CCTV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통합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는 7일 시청에서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오는 2030년까지 시민들이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2030인천 바다이음을 추진하는 등 해양도시로서의 인천 정체성과 위상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7일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종보고회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하에 대면회의와 영상회의를 접목한 이음영상회의형태로 개최됐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군구 부단체장, 유관기관 대표가 참석하는 종합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와 관련, ‘시민과 바다를 잇다라는 핵심가치와 인천 바다이음으로 미래비전을 설정한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 계획은 5대 목표15개 네트워크화 전략을 제시했다.

해양친수도시 5대 목표는 닫힌 바다를 열린 공간으로 잇는 개방, 시간의 흔적을 새로운 기능과 잇는 재생, 섬마을의 낭만을 사람과 잇는 상생, 우리의 바다를 미래세대와 잇는 보전, 인천의 바다를 세계와 잇는 국제 등으로 정했다.

기본계획은 이들 5대 목표와 목표별 3가지씩 선정된 15개의 네트워크화 전략을 통해 이 용역에서 발굴한 38개 신규사업, 기존자원 등 인천의 대표적인 친수공간을 하나의 계획적 틀로 통합했다.

아울러 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공간별단계별 사업추진계획과 국비 조달 가능사업도 제시했다.

인천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검토반영해 시민들이 일상에서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친화적인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로드맵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민선7기는 이음의 인천을 만들겠다는 다짐 아래 해안철책 제거와 송도 워터프런트 추진 등을 통해 바다를 온전히 시민들께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들을 착실히 진행해왔다이번 용역 결과가 더해지면 미래 해양친수도시 인천을 향한 그동안의 노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잘 조성한 해양친수공간은 시민들로 해금 이 있는 삶을 가능하게하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시민들이 우리의 바다를 마음껏 사랑하고 즐기며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종 목표인 만큼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담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인천시는 관련 사업을 위해 지난 1년 간 해양친수공간 발굴단 워크샵’, ‘시민포럼’, ‘전문가 자문위원회16회에 걸친 공론화 과정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했으며, 구와 관련 기관 협의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