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기신보-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경기도-경기신보-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1.04.06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6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과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개성공단 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6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과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개성공단 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개성공단 재개 선언 등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에 앞장서고 있는 민선7기 경기도가 경기신용보증재단,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손을 잡고 도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나섰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6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과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개성공단 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이날 개성공단 운영 중단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지원 및 발전을 위한 각종 협력 사업들을 발굴·추진함으로써 평화와 번영의 기반을 다지는데 공동으로 힘쓰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참여 기관 간 업무를 조율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시책 발굴 추진 등 필요한 행정적 지원에 앞장설 방침이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을 위해 경기도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융자하거나 기업의 신용보증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자금 지원방안 마련은 물론, 정책자금 설명회 등을 추진해 보다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력할 예정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입주기업 전담 지원체계 구축과 기업들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각종 세부 지원사업 추진에 협력하고, 판로개척 및 마케팅 등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이날 개성공단은 한반도 경제공동체의 실험장이자 남북 노동자가 매일 만나 날마다 작은 통일을 이룬 곳이라며 개성공단 중단 이후 경색된 남북관계 상황과 관계를 전환시키기 위해서라도 개성공단 재개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공단 재개야말로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길이라면서 이번 협약이 잘 진행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활로를 마련하고 개성공단 재개선이 조속히 이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은 지난 2002년부터 추진돼 2012년에는 북측 노동자가 5만명을 돌파했고 2015년 말 누적 생산액은 323000만달러에 달할 정도로 큰 규모로 운영됐으며, 전체 125개 입주기업 중 약 33%41개사가 경기도 기업이다.

도는 2016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입주기업들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대체투자 지원사업, 전시판매관 운영, 판로 및 마케팅, 해외판로개척 등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해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개성공단 재개를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평화부지사 현장집무실 설치, 전문가 토론회, 통일대교 삼보일배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올해 2월에는 시민사회단체, 학계, 종교계, 정관계, 개성공단 기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해 남북 양측의 개성공단 재개 선언을 이끌어 내기 위한 민간 주도 협의체인 개성공단 재개 선언 범국민 연대회의가 출범해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